사이트맵

건강상식

Health information

건강상식

게시글 보기
당뇨병 위험 높이는 ‘임신성 당뇨’ 관리법
Date : 2018.12.28
Name : Hits : 103

1
당뇨병이 없던 건강한 여성인데 임신 후 혈당 수치가 높아질 수 있습니다. 바로 ‘임신성 당뇨병’입니다. 출산 후 대부분 증상이 사라집니다. 하지만 임신 중 임신중독증에 빠질 수 있는 단초를 제공하고, 거대아를 출산할 수 있습니다. 특히 장기적으로 당뇨병에 걸릴 위험이 높아집니다. 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 받았을 때 관리법을 알아보겠습니다.



1

■ 임신부 100명 중 3명 경험

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때문에 발생한 당뇨병을 말합니다. 임신 전 당뇨병이었지만 임신 후 알게 된 경우도 포함됩니다. 우리나라는 통계적으로 임신부의 약 3%에서 임신성 당뇨병이 나타납니다.

임신성 당뇨병은 임신 중 태반에서 호르몬 분비가 증가하고, 췌장에서 분비하는 인슐린 작용을 방해해서 발생합니다. 때문에 분만 후 태반이 떨어져 나가면 임신성 당뇨병도 대부분 사라집니다.

하지만 임신 중 당뇨병은 여러 가지 건강 문제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. 임신 24~28주 사이에 임신성 당뇨병 확인을 위한 선별검사가 권고되는 이유입니다. 임신 전 과체중이면 임신성 당뇨병 위험이 커지기 때문에 미리 적정 체중으로 조절하는 것도 중요합니다.



1

※ 임신성 당뇨병이 부르는 ‘임신중독증’

임신성 당뇨병으로 혈당 수치가 높으면 ‘임신중독증’에 빠질 위험이 수 십 배 높은 것으로 보고됩니다. 임신중독증은 임신 중 특별한 원인 없이 다양한 합병증이 나타나는 증상입니다.



1
1
1
1

■ 임신성 당뇨병의 관리

임신성 당뇨병으로 진단 받거나 고위험군은 △정상 혈당 유지 △적절한 체중 증가 △균형된 영양 공급을 위해 지속적인 관찰과 관리가 중요합니다. 임신부의 건강 상태에 따라 식사요법, 운동요법, 약물치료로 혈당을 조절해야 합니다.



※ 식사요법

-전문 영양사와 상담 후 식사 조절
-하루 평균 30~35kcal/kg의 식사 권고
-하루 3회 규칙적인 식사와 2~3회 간식 소량씩 나누어 칼로리 섭취
-탄수화물(당질) 함량이 높은 곡류‧과일류는 처방에 따라 섭취
-한 끼에 한 가지 곡류군 식품만 섭취
-설탕 등 단 음식의 섭취 제한



※ 운동요법

-수영 등 부력을 이용한 수중 운동
-작은 페트병에 물을 채우거나 가벼운 아령을 이용한 상체 운동



※ 약물요법

-식사‧운동 요법으로 혈당이 조절되지 않으면 인슐린 투여



■ 임신성 당뇨병 진단 후 혈당 측정

매일 자가 혈당 측정기를 이용해 본인의 혈당 수치가 정상 범위인지 확인해야 합니다.



1

■ 임신성 당뇨병 여성의 출산 후 관리

임신성 당뇨병 여성은 출산 후 비만이거나 나이가 들면서 제2형 당뇨병에 걸릴 가능성이 높습니다. 20년 내에 50%가 당뇨병에 걸린다는 연구 결과도 있습니다. 때문에 꾸준한 운동과 식사 관리를 통해 적정 체중을 유지해서 당뇨병 위험 요인을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.



※ 도움말 : 고대 구로병원 정형외과 김학준 교수